통영에서의 마지막 아침이 밝았다. 차를 가져오지 않으니 기동력이 떨어지고 날씨가 안받쳐주니 매물도도
들어갈수 없고, 강구안을 중심으로 관광을 하기엔 이제 통영에서의 일정이 조금 루즈해 지기 시작한다. 
이곳에서 움직일수 있는 곳은 이제 왠만큼 다 다녀온거 같다. 오늘은 어디를 갈까 지도를 펴놓고 연구를 시작하기로 한다. 

하지만 금강산도 식후경~....이란 말이 있다~...먼져 뭐 좀 먹고 시작하기로 한다.

어제 저녁에 찾아놓았던 수정 식당!!....수정이랑 이름이 같다...ㅋㅋㅋ



서호 시장 바로 옆골목에 아주 눈에 잘 뛰는 위치에 자리 잡고 있다. 그러고 보니 어제 저녁 이 앞을 지날때 아주 맛있는 냄새가 코를 자극 했었는데..
아마도 이집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해본다. 



메뉴판 샷~....이집의 특징은 만원도 안되는 생선회 한접시가 메뉴에 있다는 것!!. 얼마전까지 7,000원이었는데....천원 올랐군~



어떤 블러거가 준 정보에 의하면 분소식당과 함께 쌍두마차를 달리는 통영 서호시장 근방의 맛집이라는데 수정식당이 훨씬 깔끔하고 하다고 한다.
사진에서 보다시피 주방이 아주 깨끗하다. 완전 맘에 듬~...^^



반찬세팅도 아주 깔끔~...그릇을 서빙해서 탁자에 놓는것도 이렇게 열과 행을 맞춰서 놓아주신다....



믿기 힘들겠지만 이게 8,000원짜리 생선회 한접시다. 숭어, 병어, 가재미?....심지어 숭어는 껍질을 살짝 뜨거운 물로 아부리 해서 꼬들 꼬들한 식감을 준다. 



안주가 좋으니... 이른 아침이지만 막걸리 한사발 해주기로 한다. 



늘 캠병대들과 단체로 찍히는 건배샷...오늘은 조촐하게 둘이서만~....쨍!!!..



그리고 식사로 주문한 멍게비빔밥....이걸 그렇게 먹어볼려고 첫날부터 노래를 불렀는데...이제서야 먹게 된다.....쌉쌀한 멍게향이 코를 자극한다~...



그리고 이건 ~도다리 쑥국~....통영 봄철 음식의 최강자라 불릴만한 도다리 쑥국이다. 우리가 식사를 하고 있는 중에거 옆테이블에서는 쑥을 계속 다듬고 계셨다. 



멍게 비빔밥에 딸려 나오는 국물도 도다리 쑥국 굴물~...



멍게 비빔밥은 순수하게 멍게젓과 김가루, 약간의 깨만 들어간다. 다른 양념들이 멍게 고유의 향을 덮어버리지 않게....



냄비에 큼지막한 도다리 한마리가 들어가 있어 살을 발라내자 양이 꽤 된다. 이렇게 흰밥에 올려 한숟가락 하면~....ㅋㅋㅋㅋ....맛있다!!....

그런데 수정이 말로는 밥이 좀 에러라고 한다. 밥을 지어논 상태도 좀 된거 같고. 고슬하지고 않고 좀 어설프게 질은 밥이라고 해야하나.....



암튼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다리 쑥국과 멍게 비빔밥, 생선회 한접시에 막걸리까지 마셔주고 다시 길을 나선다...

사진의 보이는 집은 항남거리에 유명한 항남우짜집이다. 24시간 분식집이다. 어제 저녁에 여기서 떡볶이를 테이크아웃해 왔는데....꽤~...맛있었다. 



그리고 걷다가 또 발견한 통영의 맛집...통영 식도락...이집은 해물된장찌게가 유명하다는데 아쉽게도 먹어보진 못했다. 



밥을 먹고 가기로 한곳은 남망산 조각 공원이다. 어제 동피랑을 갔을때 안내원 아주머니께서 건너편의 이 공원을 설명하면서 세계 유명 조각가 16명의 조각을 
볼수 있는 곳이라고 입에 침이 마르게 설명을 해주시길래...꼭 가봐야 겠다고 생각을 했다. 하지만 걸어올라가는 언덕길이 너무 가파라서 아침으로 먹은 멍게 비빔밥과
도다리 쑥국, 생선회가 순식간에 소화되어 버리는듯 싶다...-_-;;



조각 공원 앞뜰 군데 군데에 이런 조각상들이 있다. 



이것도 일종의 조각 조형물인데....관람객들이 직접 들어가서 만져보고 느끼는 조형물인듯 싶다. 다들 이런식으로 사진 한컷씩을 담는다. 



조각 공원에서 바라본 강구안과 그 앞에 오래된 창고들이다....건물의 상태로 봤을때 왠지 일제시대부터 저 자리에 저렇게 있었을듯 싶다. 



좀 더 조각공원 안쪽으로 이동해서 찍은 강구안의 사진이다...조각공원의 나무들과 묘하게 겹쳐서 마치 액자속에 그림을 보는듯하다. 



조각공원 뒷편의 충무공기념비가 있는 공원이다. 충무공 이순신 동상이다. 서울 광화문 한복판에 있는 동일 인물의 동상이라고 생각하기엔 너무 체구가 상대적으로
왜소해 보인다.



조각공원 관광을 마치고 멍게젓을 구하러 찾아들어간 강구안의 중앙시장이다. 어제 케이블카 타는곳에서 팔던 비빔밥용 멍게젓을 구할수 있을까 싶어 들렸는데....
결과적으로 어제 구입을 했으면 큰 후회를 할뻔 했다. 어제 팔던 작은 통에 만원짜리 멍게젓보다  크기는 3배이상 큰통에 한가득 담아 1만5천원에 팔고 있었다, 



오늘은 하루종일 비가 내리고 있어 이렇게 자켓의 후드를 쓰고 다녔어야만 했다. 시장 투어를 하기 전에 기념샷~...



시장 안에서 꿀빵을 만드는 모습을 바로 구경할수가 있었다. 



시장 투어를 마치고 간단하게 커피를 한잔 하면서 다음 일정을 정하기로 한다. 카페안에서도 꿀빵을 팔고 있다. 2팩을 구입하면 커피가 꽁짜라고 해서 집에 가져다 줄
생각으로 구입하고, 커피를 마신다. 한팩은 뜯어서 커피와 함께 마셨는데 어제 먹었던 꿀빵보다 훨씬 맛이있었다. 역시 오리지날로 팥앙금이 든 꿀빵이 좋다.



따뜻한 커피를 한잔 하고 이동한 곳은 약 1km 정도 떨어진 충렬사이다. 충무공 이순신의 위패를 모시고 있는 사당이다. 



사당으로 올라가는 입구 왼편에 기념관 같은것이 있어 당시의 역사에 대해 공부할수 있다. 



아마도 각종 서신과 난중일기가 아닐까 싶다. 



위패가 모셔진 곳이다. 



사당 뒷편에 대나무숲과 이름을 알수 없는 조경목....그림이 이뻐서 찍어봤다. 



사당은 꽤 아담하고 조용한데....입장료를 1,000 받는다....그 값어치 만큼 볼꺼리는 없는거 같다. 



마지막으로 통영을 떠나기 전에 들려보는 음식점이다. 통영밀면....밀면은 원래 부산이 유명한데....통영밀면은 과연 어떤 맛일까 궁금해서 가보았다. 



많이 걷기는 했지만 아직 배가 꺼지진 않은 상태에서 곱배기로 주문해서 둘이 나눠먹기로 한다. 

이 한그릇을 마지막으로 통영에서의 여행을 마무리 하기로 한다. 원래 예약해 놓았던 차편은 6시 20분에 출발하는 강남고속터미널행 우등 고속버스인데...
너무 늦게 서울에 도착하면 다음날 피곤할듯 싶어 조금 땡겨서 서울로 떠나기로 한다. 아이패드를 이용해서 4시 15분 차로 다시 예약하고 통영종합터미널에 가서
발권을 받고 원래 표를 환불 받았다. 



안녕~...통영~!!!....3일 동안 정말 즐거웠어~...

언제가 될지 모를 다음번 통영 여행에는 꼭 소매물도와 욕지도를 가보고 싶고 미륵산을 케이블카가 아닌 도보로 오르고 싶다.
그리고 통영대교의 야경도 감상할꺼다...ㅋ

여행은 다녀올땐 무척이나 피곤하고 집에 최고야~! 라고 외치지만 하루만 지나면 바로 또 떠나고 싶은 마음이
마음 속 저 깊은 곳에서부터 용소슴치기 시작하는듯 하다~  담번엔 또 어디로 갈까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통영시 명정동 | 수정식당
도움말 Daum 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cafe_leeu 2012.03.08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수정식당~! 좋은데요?! 아주 친근한....

  2. 꽃보다 짱구 2012.03.09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정식당.... 먹고 설거지는 엠티님이 했겠네요...

  3. 마늘꽁꽁 2012.03.09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먹꼬싶다 ... ㅠㅠ